메타, 페북·인스타에 AI챗봇 ‘메타 AI’ 탑재···최신 ‘라마3’ 기반

가치있는 내일을 창조하는 기업 by 원광파이프
견적문의

메타, 페북·인스타에 AI챗봇 ‘메타 AI’ 탑재···최신 ‘라마3’ 기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행복한 작성일24-04-19 18:38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메타가 자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에 인공지능(AI) 챗봇을 탑재했다. 이 챗봇은 메타의 최신 거대언어모델(LLM)을 기반으로 한다.
메타는 AI 챗봇 ‘메타 AI’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메신저 등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출시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9월 베타 버전으로 선보인 지 7개월 만이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메타 AI는 이용자 질문에 답하고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며 이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가장 지능적인 AI 어시스턴트라고 말했다. 다만 메타 AI의 이미지 생성 기능은 왓츠앱과 웹사이트에서 베타 버전으로 제공된다.
메타 AI는 이날부터 미국과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 10여개국에서 영어판으로 출시된다. 한국 등 다른 나라 출시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메타 AI는 오픈AI의 ‘챗GPT’와 구글의 ‘제미나이’, 일론 머스크의 AI 스타트업 xAI의 ‘그록’과 같은 AI 챗봇과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메타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제휴해 메타 AI가 질문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는 데 두 기업의 검색 엔진 결과를 제공한다.
메타 AI는 메타의 앱 검색창에 내장돼 이용자가 쉽게 질문하고 답을 얻을 수 있다. 이용자들이 레스토랑 추천을 요청하고, 휴가를 계획하거나 새 아파트를 장식하는 데 아이디어를 줄 수 있다고 메타는 설명했다. 메타 인스타 팔로우 구매 AI의 이미지 생성 기능은 왓츠앱과 웹사이트에서 제공된다.
메타 AI는 이날 함께 공개된 LLM ‘라마3’(Llama3)를 기반으로 했다. 메타는 라마3를 기반으로 메타 AI가 이전보다 더 똑똑해지고 더 빨라지고, 더 많은 재미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라마3’는 이날 매개변수(파라미터)가 80억개인 소형 모델과 700억개인 거대 모델 두 개로 출시됐다. 생성형 AI가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신경을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파라미터는 숫자가 많을수록 AI 성능도 더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메타는 매개변수 700억개 모델이 AI의 문제 해결 능력을 수학, 물리학, 역사 등으로 평가하는 MMLU(다중작업언어이해)에서 79.5점을 얻어 구글의 제미나이 프로 1.0(71.8점)을 능가했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